일단 다 읽고 나니 읽기를 참 잘했다는 생각이 든다.

개인적으로 미술작품을 보는 눈이 매우 낮기 때문에 이런 저런 관심을 가져보지만, 그 안목을 높이기가 쉽지는 않았다. 

이 책을 읽어다고 해서 나의 안목이 급상승을 하지는 않겠지만, 이 책에서 잡아준 미술史적인 내용들을 죽 읽어보니, 확실히 무엇인가 좋아진 느낌이다. (뭔가 말로 설명하기는 어려운...)

'시대의 필요성'에 대해 생각해본다. 시대의 요구, 시대정신, 패러다임의 변화. 미술작품들을 보면서 끊임없는 변화에 대해 다시한번 느끼게 된다.

좋은 책이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